매주 토요일 오전 "여백의 길"을 걷기 전에 함께 하는 의식입니다.

김덕일
2023-02-09
조회수 395